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목회칼럼
춘천 리바이벌 미션을 기대하며...


춘천 리바이벌 미션을 기대하며...




제가 통일한국을 꿈꾸며 춘천에 교회를 개척하고 목회한지 10년이 됩니다. 그간 ‘춘천기독청년연합모임’을 창립하여 청년들을 일깨우고, 춘천 성시화(Holy City Movement)를 진전시키기 위해 교회 연합과 일치를 위해 기독교연합회 총무 사역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제가 일본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3년 정도 되는데, 그 전에는 일본에 대한 별다른 관심이 없었습니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나라지만 가장 멀게 느껴졌고, 어려서부터 일본에 대한 좋은 감정보다는 우리 선조들이 지배당하면서 겪은 압제와 고통에 대해 역사를 배우면서 그대로 제 감정 속에 녹아져 있어 상당한 반감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2007년 오사카 집회에서 타키모토 준 목사님의 메시지를 들으면서 그동안 내가 알고 있었던 지식들이 상당히 편협하고, 왜곡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진지하게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사죄하시는 일본 그리스도인들을 보면서 깊은 감명을 받았고, 한국과 일본을 갈라놓고 아픔과 상처를 갖게 한 원흉이 공중의 권세를 잡은 자 사단의 계략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내가 살고 목회하고 있는 춘천이 일본에 우상을 보낸 곳이란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동안 한국이 일본에 지배당하면서 피해를 받았다고만 생각했었는데, 그 원인을 제공한 것이 바로 한국이며 그 중심에 춘천이 있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었습니다. 춘천이 일본에 우상을 보냈으며, 일본에서 숙성된 우상의 세력이 한반도를 되갚음을 하는 악순환의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런 악순환을 선순환으로 바꾸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이 해야 할 일이라는 타키모토 준 목사님의 메시지는 그동안의 제 관점을 완전히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2009년 코리아 리바이벌 미션이 인천에서 열렸을 때, 그곳에 참석을 하면서 어느 일본 성도와 함께 손을 맞잡고 기도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정말 눈물, 콧물을 흘리면서 서로 중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었습니다. 처음 손을 잡고 기도하는 일본 분이었지만 제 가슴도 뜨거웠고, 그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함께 손을 잡고 기도하면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는 모든 장벽이 무너지고, 나라와 나라 사이에 있는 모든 장벽이 무너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막힌 담을 허신 주님으로 인해 사람과 나라와 민족 사이에 있는 막힌 담을 허는 것이 우리 크리스천의 사명이라는 것을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코리아 리바이벌 미션을 통해 일본을 주님의 시각으로 바라보게 되었고, 그로인해 이전에 좋지 못하게 가졌던 모든 민족 감정들은 다 사라지고 지금은 일본을 사랑하며, 일본의 영적 회복을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이젠 다른 어떤 일보다 일본과의 막힌 담을 허는 것이 서로가 회복되는 중요한 통로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올 봄에 우리 교회 20여명의 성도들과 함께 신시로 교회를 방문했을 때, 준목사님으로부터 2011년도에 서울 리바이벌 미션이 있다는 말씀을 들으면서 다른 어떤 곳보다도 일본과 한국의 막힌 담을 헐어야 할 곳이 바로 춘천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에 준 목사님께 서울 리바이벌 미션이 이뤄지기 전에 춘천에서 한일 리바이벌 미션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을 했는데, 그것을 준목사님이 기쁘게 받아주셨습니다. 지금은 한 개인이나 한 교회를 넘어서 한 지역에서 막힌 담이 헐어지고 주님 안에서 영적 회복이 일어나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후로 거대한 영적 회복의 물결이 일어날 것입니다.  

특별히 춘천은 겨울연가로 인해 일본과 많은 관련이 있어 양국의 영적 회복을 위해 주님께서 예비한 도시라 여겨집니다. 아직 이런 영적 문제를 인식하고 있는 성도들과 교회들이 많지는 않지만 2011 춘천 리바이벌 미션을 준비하면서 막힌 담을 헐고 주님의 새 역사를 놀랍게 일으키실 것을 믿습니다. 2011 춘천 리바이벌 미션이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일본과 한국을 새롭게 하며, 주님 오실 날을 준비하는 일에 너무나 놀랍게 쓰임 받게 될 것을 기대하며, 소망합니다.